면면히 이어지는 역사를 거리에서 느끼고, 사람들이 이어 내려온 전통의 축제와 기술을 접한다. (그래서) 도요타시라면 일본의 역사와 자연을 모두 (신구의 산업까지도) 마음껏 즐길 수 있습니다.

아이치현에서 면적이 가장 넓은 도요타시는 제일 낮은 곳(고마신초(驅新町) 3.2m)에서 제일 높은 곳(이나부초(稻武町) 1,240m)까지 그 표고차가 약1,200m로, 기복(起伏)이 매우 심한 지형을 갖고 있다. 역 주변의 도시 경관과 온화한 자연 경관. 극단적으로 대비되는 이 경관을 잇는 표고차 1,200m의 길. 그것이 바로 ‘거리에서 거리로’, ‘과거에서 현대로’, 그리고 ‘사람에서 사람으로’ 이어지는 유구한 여행의 길이다.

도요타시 개요

계절의 변화와 표고차가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자연 경관.

연간 기온차와 표고차가 심한 도요타시는 다채로운 사계절의 경관도 큰 매력이다. 그 경관은 찾아오는 계절마다 모습을 바꾸고 표고가 높아질수록 표정을 바꾼다. 이런 도요타시는 1년 365일 매일이 여행철이다.

과거에서 현대로, 역사의 계보를 전하는 옛 도시와 사적•고적.

옛날에는 고로모(擧母)라고 불리던 도요타시. 그 역사는 ‘고사기’에도 그 이름이 등장한다.
도쿠가와가의 시조 마쓰다이라 씨의 발상지인 마쓰다이라고(松平鄕). 옛 이나가도(伊那街道)의 물류거점으로 번창한 아스케(足助).
고로모번 2만 석의 조카마치(성하거리)를 떠올리게 하는 시치슈(七州城) 성터. 옛날 사람들의 추억이 남아 있는 그 거리에서 당시의 미궁에 빠져본다.

최첨단기술과 전통의 기술이 융합하는 산업의 도시.

도요타자동차주식회사의 본사나 공장이 있는 도요타시. 400개 이상의 자동차 관련 기업들이 입지해 있고 다양한 기술자들에 의해 그 기술은 항상 진화하고 있다.
또 오바라 화지를 비롯한 전통기술도 장인들에 의해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